올겨울 전력 공급력 역대 최대 전망

최종수정 2019-11-28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석탄발전 8∼15기 가동정지

올 겨울 혹한에 따른 난방 등으로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시기의 전력 공급능력이 역대 최대 수준일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는 이번 겨울철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8∼15기의 석탄발전기 가동을 멈추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2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겨울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인 영하 5.8도 가정 시 8860만kW 내외, 혹한인 영하 8.4도 가정 시 9180만kW 내외로 예상했다.

올해 겨울 최대 전력수요 전망은 지난해 8800만∼9160만kW와 비슷한 수준이다.

전력수요 피크 시기의 공급능력은 역대 최대규모인 1385만kW, 예비력은 1135만kW 이상으로 예상됐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762만∼951만kW의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했다.

정부는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이 기간 전력거래소·한국전력·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전력수급 동향을 철저히 점검·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우선 겨울철 최초로 석탄발전기 8∼15기를 가동 정지하고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상한제약(화력발전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조치)을 하기로 했다.

특히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운영 중인 모든 석탄 발전기에 대해서 상한제약을 시행한다.

산업부는 이 같은 계획을 추진할 경우 석 달 간 석탄발전기 9∼16기, 주말의 경우 20∼25기를 실질적으로 가동 정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미세먼지 배출량을 지난해 총배출량의 44% 수준인 20352t 줄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는 에너지 수요 관리를 예년보다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겨울철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