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서울성모병원과 ‘실손보험금 전자청구’ 활성화 협약

최종수정 2019-11-26 09: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NH농협금융지주가 농협생명, 서울성모병원과 전날 ‘실손보험금 전자청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실손보험금 전자청구’는 병원에서 진료비를 납부한 환자가 서류 발급이나 보험금 청구서 작성 등 절차 없이 진료 받은 병원 앱을 통해 보험금을 청구하는 서비스다. 접수와 동시에 보험금을 계산해 보험금 산출까지 소요 시간이 약 1분30초에 불과하다. 일정 조건 충족 시 보험금 지급까지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협약식에선 ▲농촌지역 의료지원과 보험계약자 특화 서비스 ▲서울성모 병원 이용 환자를 위한 전용서비스 등 농업인과 보험계약자 실익증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실손보험금 전자청구 시스템’이 활성화되면 실손보험금을 넘어 암 진단비와 같은 정액보험금의 경우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도록 서비스 이용 폭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병원을 다녀오고도 보험금 청구를 하지 않을 때가 많았는데 진료받은 병원 앱을 통해 보험금 청구부터 지급까지 간단하게 완료되는 점이 인상 깊었다”면서 “국내 굴지의 의료 기관인 서울성모병원과 함께 실손보험금 전자청구 활성화를 위해 힘쓰는 만큼 전국의 의료 기관에서도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