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항공업 집중한다”

최종수정 2019-11-20 10: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미국서 간담회···이익 안 나는 사업 구조조정 언급
조 회장 “남매들끼리 맡은 분야 충실하기로 합의”
델타 투자, 합의 없었다고 강조···재무개선 의지 밝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산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해서는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조 회장은 남매들끼리 맡은 분야에서 충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간담회열고 이 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항공운송과 관련된 사업 외에는 관심이 없다”며 “대한항공이 주축이고 이를 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현재의 경영환경에 대해 “있는 것 지키기도 어려운 환경”이라면서 “대한항공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으면 전체적으로 정리할 것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회장에 따르면 항공운송과 제작, 여행업, 호텔 등이 핵심 사업으로 간주된다. 그는 “이 외에는 별로 생각이 없다”면서 “구조조정 대상 가능성이 있는 사업에 대해 딱히 생각해본 것은 없지만 이익이 안 나면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직개혁이나 긴축경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연말 내에 할 것”이라고 답했다.

조 회장은 경영권 방어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는 “최대 주주 지분은 선친 별세 이전과 같다”면서 “우호지분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쉽게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조 회장은 델타항공이 경영권 방어와 관련해 우호 지분이냐는 질문에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지분투자한 것이지 저희랑 논의한 적은 없다”면서 “3월 되면 알 것 같다. 그렇다고 반기를 들지는 않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3월은 내년 3월 주총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조 전 회장이 갑작스레 별세하면서 조 전 회장의 뜻에 따라 지분을 나눈 것은 아니라면서 “자기가 맡은 분야에서 충실하기로 세 명(세 자녀)이 같이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조 전 부사장이 경영 복귀에 나선다는 점을 전제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로 복귀했지만 한 달 만에 퇴진한 바 있다.

그러면서 “경제가 많이 어렵고, 핵심인 대한항공이 많이 어렵다. 환율도 그렇고 경제도 그렇고 일본(한일관계)도 그렇고 힘들다”면서 “당분간 외부에서 오는 것에 대한 방어부터 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2700억원으로 추정되는 상속세 납부와 관련해서는 “지금 많이 어렵다. 1차분까지는 좀 넣었는데, 저는 소득이라도 있지만 다른 사람은 소득도 없어서 힘들어하고 있다”고 했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5년 동안 총 6차례에 걸쳐 상속세를 나눠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460억원 규모는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이 확정된 가운데 향후 대한항공에 미칠 영향에 대해 “큰 변화가 없을 것 같다. 기존 경쟁 구도는 그대로 갈 것”이라면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좋아질 테니 우리도 빨리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의 턴어라운드(실적회복) 시점에 대해서는 “내후년 초에나 돼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