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1300억원 투입해 협력사 동반성장 강화

최종수정 2019-11-20 0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
협력회사 혁신 우수사례 공유하고 시상
전영현 사장 “선순환 산업 생태계 구축”

19일 경기도 수원 라마다 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9년 삼성SDI 동반성장DAY에서 (왼쪽부터) 삼성SDI 전영현 사장,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협력회사 천보의 이상율 대표이사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협력사 임금 격차 해소와 기술력 강화를 위해 상생 투자를 이행한다.

삼성SDI는 지난 19일 경기도 수원 라마다 프라자 호텔에서 ‘삼성SDI 동반성장 Day’를 개최하고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협약은 대기업, 공공기관, 협력 중소기업 대표와 동반성장위원회가 3자간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 해소를 약속하는 것이다.

삼성SDI는 향후 3년간 총 1322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과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을 비롯해 협력회사 CEO 등 관계자 200여명이 이날 행사에 참석해 뜻을 모았다.
전영현 사장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통해 선순환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협력회사와 삼성SDI가 함께 성장하는 실질적인 동반성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격려사에서 “삼성SDI는 협력중소기업과 함께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위해 동반성장을 실천해 온 기업”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협력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삼성SDI는 협력회사의 제품들 전시와 협력회사들의 혁신 우수 사례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올해 협력회사 종합평가우수상은 NMP 등 기초화학물을 생산하는 ‘재원산업’이 수상했다. 이 회사는 기술력과 납기 등 여러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동반성장 제조혁신상은 ESS 관련 기구 자재와 BMS 부품 등을 공급하는 ‘신흥정밀’과 ‘파워로직스’가 수상했다.

두 회사는 생산성과 품질 향상과 라인 안정화 실현 등에서 혁신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동반성장Day’는 삼성SDI와 협력회사들이 모여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지속적인 발전과 상생을 추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00년 처음 시작됐다.

삼성SDI는 협력회사의 품질개선, 인력지원, 매출확대 등 경영 전반에 걸쳐 전폭적인 지원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10년 ‘동반성장 제조혁신활동’ 프로그램을 시작하며 매년 10여개 협력회사의 생산성 향상과 품질 제고를 위해 전문가를 파견하고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