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15회 논문대상 개최···포항공대 윤관호 박사·성균관대 정지훈 석사 금상

최종수정 2019-11-19 1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과학도의 연구활동 후원
소재기술 등 5개 분과 287편 접수·13편 선발


삼성전기가 과학도의 연구 활동 후원 목적으로 주관하는 논문대상 시상식에서 올해는 포항공대 윤관호 박사와 성균관대 정지훈 석사가 금상을 수상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18일 수원사업장에서 개최한 ‘제15회 삼성전기 논문대상’ 시상식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윤 박사는 ‘초소형 다중 컬러 홀로그램 디바이스를 위한 파장분리형 메타표면’을 저술했다. 정 석사는 ‘BaTiO3 표면의 원자구조, 결합, 분극의 원자단위 이미징’을 저술해 가치와 수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삼성전기는 전했다.

삼성전기 논문대상은 2005년 시작해 올해 15회를 맞았다.

삼성전기는 역량 있는 과학도들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 활동을 후원하고 기술 중심의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이 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소재기술, 소자·공정기술, 무선고주파·SW, 기반기술, 생산기술 등 총 5가지 분과에서 287편의 논문이 제출됐다.

삼성전기 박사 임직원 51명의 심사위원이 실용성, 창의성, 발전성 등을 평가해 금상 2명, 은상 4명, 동상 7명 등 총 13명을 선저했다.

이윤대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은 “기술 중심의 문화를 조성하고 원리탐구의 중요성을 지속 확대하기 위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젊은 과학도들과 기술적인 교류와 소통을 계속 이어가겠다”며“이를 바탕으로 삼성전기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해 고성장 고수익의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전기 #이윤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