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핫트랙스·행복나래·SK이노베이션, 사회적기업 성장 돕기 위해 뭉쳤다

최종수정 2019-11-12 15: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사회적기업 팝업스토어 ‘행복마켓’
모어댄·그레이프랩 등 7개 사회적기업 참여해 25일까지


교보핫트랙스에서 최고 품질의 사회적기업 상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

교보핫트랙스, SK그룹의 사회적기업 행복나래, SK이노베이션 등 3사는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행복마켓’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날부터 2주간 이어진다. 이들 3개사가 사회적기업들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이들의 성장을 돕기 위해 ‘행복마켓’을 공동 운영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행복나래는 ‘행복마켓’ 팝업스토어에 참여할 사회적기업 선발과 프로모션 전반 운영 지원을 한다. 교보핫트랙스는 판매 공간 제공과 판매 활동 지원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육성 중인 사회적기업 추천과 홍보 지원에 힘을 더한다.

이번 팝업스토어에는 모어댄, 그레이프랩, 오셰르, 아트임팩트, 기장사람들 등 7개 사회적기업이 참여했다.
자동차 가죽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가방, 발달장애인들이 재생지를 활용해 만든 북스탠드, 물로 만든 매니큐어, 하트 미역 등 사회적기업마다 색깔이 담긴 제품들을 판매할 예정이다.

교보핫트랙스 상품개발팀 손용현 차장은 “사회적가치 창출의 중요성에 공감하는 기업들과 협력해 다양한 방식으로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특히 사회적기업들은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관련 분야 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홍보실 임수길 실장은 “국내 최고의 지식문화 전문기업 교보가 갖고 있는 경영 철학은 SK이노베이션과 행복나래 그리고 사회적기업들이 지향하는 더 행복한 세상과 의미가 같다”고 말했다.

이번에 1차로 시작된 ‘행복마켓’ 팝업스토어는 오는 25일까지 약 2주간 운영된다. 성과에 따라 교보문고 강남점과 대구점 등 전국으로 확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과 행복나래는 지난 9월부터 현대백화점과 협업해 친환경 사회적기업 제품 특별전을 열고 안 입는 옷을 기부하면 더현대닷컴 쿠폰과 현금 등으로 교환해주는 ‘그린 라이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