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UP 뉴스]임시·계약직이 중심 ‘긱 경제’ 시대 온다···그게 뭔데?

최종수정 2019-11-07 1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고용노동부가 배달 앱 ‘요기요’와 위탁 계약을 맺고 일해 온 배달원을 근로자로 인정했습니다. 이렇듯 필요 인력을 정규직이 아닌 임시·계약직으로 고용하는 방식, 또는 이 같은 경제구조를 긱 경제(gig economy)라고 하는데요.

또 이에 기반해 한 곳에 오래 소속되지 않은 채 독립된 경제 활동을 하는 근로자는 긱 워커(gig worker)라고 부릅니다. 이는 과거 미국인들이 재즈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하던 방식인 ‘긱(gig)’에서 비롯된 용어들인데요.

지금은 프리랜서나 1인 자영업자를 넘어 온라인 고객의 요청을 해결해주는 ‘온디맨드(on-demand) 서비스’로까지 그 의미가 확산됐습니다. 미국의 우버나 아마존 배송 등이 긱 경제의 상징적 서비스라 할 수 있지요.
국내의 각종 플랫폼 근로자들도 긱 경제 종사자인 긱 워커인 셈인데요. 이런 고용 형태가 활성화되면 일자리가 창출되고 근로자는 원하는 시간에 필요한 만큼 일할 수 있는 등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일자리의 질 저하, 소득 불안, 사회보장제도에서의 소외 등 문제점도 피할 수 없는 게 사실. 이에 일부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따라 긱 워커에 대한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 되셨나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긱경제 #긱워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