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포·잠실·한남·여의도···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핀셋 지정’”(상보)

최종수정 2019-11-06 1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강남구 개포동, 대치동, 서초구 잠원동 등 서울 27개동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강남4구 45개동 중 22개동이 포함되는 등 강남 지역에 집중됐다.
국토교통부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거정책심의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민간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지정을 발표했다.

포함된 지역은 모두 서울로, 강남4구 22개동, 마포구 1개동, 용산구 2개동, 성동구 1개동, 영등포구 1개동 등이다. 정부는 최근 분양가격 상승률이 높고 집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거나 고분양가 책정 우려가 있는 서울 내 지역을 동 단위로 핀셋 지정했다고 밝혔다.

8개동이 포함된 강남구에서는 개포, 대치, 도곡, 삼성, 압구정, 역삼, 일원, 청담동이 포함됐다. 서초구(4개동)는 잠원, 반포, 방배, 서초동, 송파구(8개동)는 잠실, 가락, 마천, 송파, 신천, 문정, 방이, 오금동이 각각 포함됐다. 강동구(2개동)는 길, 둔촌동이다.
이밖에 영등포구는 여의도동, 마포구는 아현동, 용산구는 한남, 보광동, 성동구는 성수동1가가 각각 포함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경기와 부산 지역 중 일부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경기에서는 고양시와 남양주시 일부 지역을 제외한 지역이 해제된다. 부산은 동래구·수영구·해운대구 전 지역에 대해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결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고분양가 책정 움직임 등 시장 불안 우려가 있는 경우 추가 지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분양가상한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