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 안전비디오 형식 파괴··· ‘슈퍼엠·NCT127’ 출연

최종수정 2019-11-04 12: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한항공-SM엔터테인먼트 협업 제작
4일 전 노선에 새로운 기내 안전 비디오 적용
파격적인 형식 기내 안전비디오··· 재미·안전효과 모두 잡아

새로운 안전비디오는 대한항공과 SM엔터테인먼트의 협업으로 만들어졌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딱딱한 기내 안전비디오의 틀을 깨고 뮤직비디오 형식의 기내 안전비디오를 공개했다.

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에 출발하는 인천발 마닐라행 KE621편부터 슈퍼엠(SuperM)의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제작한 새로운 기내 안전비디오를 전 노선 모든 항공기에 적용했다.
기내 안전비디오는 수하물 보관, 비행 중 사용금지 품목, 전자기기 제한, 기내 금연, 좌석벨트 사인 및 착용, 비상구 관련 내용, 객실 기압 이상시 행동요령, 구명복 착용 방법 등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들에게 반드시 안내해야 하는 사항을 담은 영상이다.

새로운 안전비디오는 대한항공과 SM엔터테인먼트의 협업으로 만들어졌다.

SM엔터테인먼트의 작곡가 켄지가 ‘렛츠 고 에브리웨어’라는 프로젝트 곡을 만들어 이를 케이팝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제작했다.
렛츠 고 에브리웨어 노래를 직적 부른 SuperM은 샤이니 태민, 엑소의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WayV의 텐과 루카스 등이다. 이들은 기내 안전비디오에도 출연한다. 나레이션은 가수 보아가 맡았다.

SuperM은 지난달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대형 쇼케이스를 열었으며 이달부터는 북미 라이브 공연도 펼칠 계획이다.

또 렛츠 고 에브리웨어는 오는 18일 싱글앨범으로도 발매된다. 수익금은 대한항공과 SM엔터테인먼트 명의로 글로벌 시티즌 캠페인에 공동 기부된다.

글로벌 시티즌 캠페인은 빈곤, 기후변화, 인류 불평등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193개 유엔회원국가 지도자, 정부, 자선가, 민간단체가 함께하는 캠페인이다.

대한항공은 “안전‘은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려고 노력했다”며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방식으로 기내 안전비디오가 변경됨에 따라 궁극적으로 ’안전‘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한공은 새로운 기내 안전 비디오를 기념해 비디오 공유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날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대한항공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된 영상을 시청한 후 본인의 SNS채널에 공유하면 응모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총 100명에게 SuperM의 모습이 새겨진 래핑 항공기 모형을 제공한다.

또 오는 18일부터 ‘렛츠 고 에브리웨어’ 커버 댄스 챌린지 이벤트를 진행해 총 6팀에 대한항공 국제선 왕복 항공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