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조양호 대한항공 지분도 법정비율로 상속

최종수정 2019-10-31 14: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뉴스웨이 DB.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일가가 고(故) 조양호 전 회장 소유의 대한항공 지분을 상속받았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은 지난 29일 조 전 회장이 보유하던 대한항공 보통주 1만4130주, 우선주 2만6698주(총 지분율 0.1%)를 법정상속 비율대로 나눠가졌다.

이에 따라 오너가 대한항공 보유 주식은 이 고문이 보통주 4710주, 우선주 8899주(0.1%)가 됐다. 조 회장 삼남매는 각각 보통주 3140주, 우선주 5933주(0.1%)씩 받았다. 조 전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오너가는 상속 전까지 대한항공 주식을 전혀 들고 있지 않았다.
최대주주 변동은 없다. 대한항공 최대주주는 지분 29.62%의 한진칼이다. 최대주주 및 특별관계자 보유 지분도 33.03%로 이전과 동일하다.

한편, 오너가는 지난 29일 조 전 회장 소유 재산에 대한 상속세 신고를 완료했다. 한진칼 지분도 법정상속 비율에 맞춰 상속받았다. 상속 후 한진칼 지분율은 조 회장 6.46%, 조 전 부사장 6.43%, 조 전무 6.42%, 이 고문 5.27%이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