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압수수색 전 조국 내사”

최종수정 2019-10-29 2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 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압수수색 전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저녁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윤 총장이 8월 중순쯤 사석에서 여권 인사 A씨를 만나 조국 전 장관 임명에 반대했다”며 내사 의혹을 제기했다.

유 이사장의 말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를 만나 “조국을 법무부 장관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라고 했다는 것.
유 이사장은 “(윤 총장 발언) 직접 만나서 대통령에게 설명하고자 하는 충정의 표현이 아주 강력한 거다”면서 “이 정도의 강력한 예단을 형성할 정도라면 당연히 내사자료가 있었으리라고 보는 거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의 이같은 발언 시기가 조국 전 장관 후보 지명일(8월9일)과 검찰 공식 수사일(8월27일) 사이 나왔을 것으로 봤다.

유 이사장은 또 “이번 조국 사태의 성격은 가족 인질극”이라며 “조국의 혐의가 뚜렷했으면 가족인질극을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조국.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