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3분기 영업익 341억···전년비 66.6%↓

최종수정 2019-10-29 14: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판재류·봉형강 부진···순손실 658억

현대제철 인천공장 전경. 사진=회사 홈페이지
현대제철은 지난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6.6% 급감한 341억원을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 2분기(2326억원)와 비교해 크게 줄었다. 영업이익률은 0.7%로 전년 동기(1.9%)보다 1.2%포인트 낮아졌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3.6% 감소한 5조473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658억원의 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작년 3분기 381억원의 손실보다 277억원 늘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판재류 부문에서 철광석 가격이 연초 대비 20% 이상 상승했으나 자동차강판, 조선용후판 등 주요 제품에 대한 가격 반영이 난항을 겪으며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봉형강 부문에서도 건설시황 둔화로 철근·형강판매가 감소하고 단가도 하락하면서 매출액과 손익의 부진이 심화됐다”고 덧붙였다.

현대제철은 생산 효율 향상 및 저원가 조업능력 확보를 통해 원가경쟁력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3분기에 원료 배합비 최적화 등 저원가 조업 능력 강화, 설비 효율 향상, 경상예산 긴축운영 등으로 1457억원의 원가절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