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후 첫 면회

최종수정 2019-10-24 2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구속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처음으로 면회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48분께 아들과 함께 경기 의왕시에 위치한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정 교수를 만났다.

법원이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지 약 10시간만에 이뤄진 첫 면회다.
조 전 장관은 접견을 마친 뒤 오전 11시 35분께 구치소를 떠났다. 실제 접견은 약 10분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이날 오전 0시 18분께 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 수사 경과에 비춰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조국 #정경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