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통화정책 대응력 아직 남아있다”

최종수정 2019-10-16 13: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월에 이어 기준금리 0.25%p 인하
양적완화 등 다른 정책수단 고려 안해
금융안정 살피며 추가 인하 여부 고민
올해 경제성장률 2.2% 달성 어려울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한국은행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재희 기자
“금리 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금리 이외의 정책 수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고 본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6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인하를 결정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를 1.25%로 인하했지만 필요시 금융‧경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은 아직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p 인하했다. 지난 7월 이후 3개월만에 추가 인하로 역대 최저 수준과 같아졌다.
이 총재는 “통화정책의 완화정도를 얼마나 크게 가져갈지에 대해서는 주요 대외 리스크 전개 상황,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 변화 등과 함께 7월과 이번 금리 인하 효과 지켜보며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양적완화와 같은 다른 통화정책 수단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향후 정책여력이 더욱 축소된다면 그때 어떻게 할 것인지, 금리 이외의 정책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관련 연구를 하고 있고 주요국이 도입했던 비전통적인 수단을 과연 우리가 적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라면서도 “금리정책에 대한 대응력이 남아 있어 현재로서는 도입으로 고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7월에 이어 또 한 차례 금리를 인하하며 기대하는 효과에 대해 “특정 분야, 특정 사안에 영향을 주기 위한 것은 아니”라며 “추가적인 조정 여부는 대외 리스크 요인이 국내 경제에 위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인하 효과를 살펴 본다는 것이 추가 인하 기대감을 차단하기 위한 것인지 대해서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차단하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실물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시차가 있지만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데, 이러한 전달경로가 작동하는 지 보는 것도 효과를 살펴보는 것에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금리인하로 인한 금융불안정과 같은 부작용과 관련해서는 “금리 정책도 기대 효과와 비용이 있기 마련”이라면서 “금리가 낮아질 경우 수익 추구 성향이 강화되는 등 금융안정측면에서 부담이 있지만 정부의 거시정책 운영으로 부정적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화완화정책을 펼치는 대부분의 나라에서 부동산, 위험자산으로 자본이 유입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 동향을 면밀히 점검 할 것이고 그런 측면에서 정부의 거시 건전성 정책은 일관성 있게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금리인하 시 외국인 자본 유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외국인 자본 유출입은 금리나 환율뿐만 아니라 글로벌 유동성 상황이나 그 나라에 기초경제 여건 등 여러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 자금 유출과 관련해 내외 금리 차나 환율 수준만을 고려하기보다는 양호한 대외건전성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은은 금융정책방향결정문에서 지난 7월 성장 전망경로를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7월 한은이 전망한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2%이다. 일각에서 1%대 경제성장률을 우려하는 것에 대해 이 총재는 “대외여건, 글로벌 경기 둔화세가 이어지고 반도체 경기 회복이 더디기 때문”이라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분기 GDP 실적을 보면 그때 정확히 말씀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내년 성장률은 올해 보다 다소 높아 질 것”이라며 “IMF 역시 내년에는 세계 경제성장률 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