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올해 2번째 인도 출장···현지 사업 점검

최종수정 2019-10-07 1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난 2016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 뉴델리 총리실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삼성의 인도 사업 추진 현황과 사회공헌 활동을 소개하고 인도 내 각종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모습. 사진=삼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2번째로 인도 출장을 떠났다. 인도를 찾은 이 부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인도 유력 기업인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전날 오후 인도 뭄바이에 도착해 현지 법인 관계자 등으로부터 모바일 부문을 중심으로 사업 현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최근 인도 정부가 외국기업 투자 촉진 방안의 하나로 단행한 TV 핵심 부품 관세 폐지 등에 대해서도 점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부회장은 이번 인도 방문 기간에 글로벌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과의 만남도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그룹은 이동통신사인 릴라이언스지오를 계열사로 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릴라이언스의 4G 네트워크 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이 부회장과 암바니 회장의 만남은 릴라이언스의 5G 이동통신 구축 사업에서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인도 시장에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 방문도 지난 3월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아들 결혼식 참석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또한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방한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만난 바 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의 인도 방문과 관련해 “출장을 떠난 것은 맞지만 공식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재용 #삼성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