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홍남기 “올해 성장률 2.4% 달성하기 어려울 것”

최종수정 2019-10-02 13: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뉴스웨이 DB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2.4%로 제시했지만, 여러 가지 경제 상황과 여건을 감안할 때 달성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제시한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2.4∼2.5% 달성이 가능하냐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7월 초 하반기 경제전망을 할 때는 미중 무역갈등 등은 완화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었고 일본 수출규제도 없었다”면서 “이를 감안해서 성장률 목표치를 2.4% 정도로 설정했는데 이후 상황이 악화해서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조정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정부는 성장률 전망치를 연구기관처럼 수시로 제시하지 않는다. 연말하고 중반에 한 번씩 하므로 이해해달라”고 답했다.

앞서 박명재 의원실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시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67.0%가 현재 한국 경제가 위기 상황이라고 답했다. 특히 31.1%는 현재 심각한 위기상황에 처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제 상황이 나빠진 원인을 묻는 말에 응답자의 48.9%는 정부의 경제정책을 꼽았다. 해외 정치·경제여건 때문이라고 답변한 경우는 38.5%, 무응답은 12.6%였다.

이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700명을 상대로 전화설문한 결과다.

홍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을 통한 혁신적 포용국가로의 경제정책 패러다임 전환과 관련해서는 “경제정책 패러다임 전환 효과가 1년 만에 단기로 나타나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1∼2년 내 성과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지속해서 뚜벅뚜벅 가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