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헬릭스미스, 임상3상 발표 연기에 이틀째 下

최종수정 2019-09-25 09: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헬릭스미스가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의 임상 3상 발표 연기 소식에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다.

25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헬릭스미스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하락한 8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도 29.99% 급락해 하한가를 기록했다.

앞서 헬릭스미스는 지난 23일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엔젠시스'(VM202-DPN)의 글로벌 임상 3상 일부 환자에서 위약과 약물 혼용 가능성이 발견돼 별도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이번주로 예상됐던 임상3상 톱라인 결과 발표는 연기됐다.

회사는 "위약과의 혼용 가능성 때문에 엔젠시스의 효과가 왜곡돼 유효성에 대해 명확한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 불가능하게 됐다"면서도 "임상 피험자 전원에게서 이상 반응 빈도가 매우 낮게 나왔고 중대한 이상 반응(SAE)이 없어 위약과 엔젠시스 혼용 가능성과 상관없이 엔젠시스의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