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IBK인도네시아은행’ 공식 출범···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 속도

최종수정 2019-09-20 09: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인도네시아 No.1. SME 전문은행’ 비전
2023년까지 영업망 55개로 확대 계획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박주용 IBK인도네시아 법인장,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회장, 강조원 IBK노동조합 부위원장, 박용철 호전실업 회장,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대사,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송창근 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오혁수 IBK기업은행 글로벌‧자금시장그룹 부행장, 누르 IBK인도네시아 BOC의장.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58년간 쌓아온 중소기업금융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겠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서 “나아가 사회적으로도 존경받는 모범적인 금융기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업은행은 지난 1월 아그리스(Agris)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은행을 인수하고 지난 8월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으로부터 두 은행의 합병승인을 받아 이날 IBK인도네시아은행 본격 출범을 알렸다.
출범식에는 김도진 기업은행장, 김창범 주(駐)인도네시아 대사,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현지 진출 중소기업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IBK인도네시아은행은 ‘인도네시아 No.1. SME 전문은행’을 비전으로 ‘2023년 해외이익의 25%, 해외자산의 15%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한국데스크, 외환 전담부서를 설치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을 2023년까지 55개로 늘릴 계획이다.

한편 김 행장은 현지 영업현황 등을 확인하고, 현지 진출 중소기업을 방문해 금융애로사항을 직접 듣는 시간도 가졌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진출 등 다른 해외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IBK아시아금융벨트를 완성하겠다”며, “해외에 진출한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