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은 ‘말도 안되는 얘기’ 안한다”···토스 대표에 일침

최종수정 2019-09-19 16: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감독원은 말도 안되는 얘기 안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이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19일 윤석헌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면담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이승건 대표가 금감원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자 윤석헌 원장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전날 이 대표는 공식석상에서 “증권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금융당국이 우리가 수행할 수 없는 안을 제시했다”면서 “수백억원을 투입하고 인재도 채용했지만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금융당국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특별한 규정에 따른 게 아니라 정성적 이슈이기 때문에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석헌 원장은 “(이승건 대표가)규정을 자기 마음대로 바꾸기 어려우니 그런 발언을 한 것 같다”면서 “관련 사안을 들여다본 뒤 필요하면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이 기술을 잘 모른다고 하는 데 그 쪽에서도 금융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이런 부분에서 서로 노력해야 핀테크가 꽃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