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주 52시간제 1년, 근무시간이 더 늘어난 지역이 있다?

최종수정 2019-09-19 0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300인 이상 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도 어느새 1년. 그동안 해당 직장인들의 생활은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살펴봤습니다.

빅데이터에는 직장인이 밀집된 서울 4개 지역(가산디지털단지, 광화문, 여의도, 판교)의 통신 기록과 카드 이용 정보가 활용됐는데요. 이를 통해 분석한 결과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이 지역 직장인들의 근무시간은 평균 13.5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많은 광화문이 39.2분이나 줄었고, 여의도·판교 역시 조금은 감소했는데요. 가산디지털단지는 52시간 근무제와 무관한 중소기업이 많아서일까요? 근무시간이 오히려 소량 늘었습니다.
출퇴근 시간은 어떻게 달라졌을까요?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었지만, 조사 대상인 4개 지역 모두 퇴근 시간이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화문과 여의도 지역은 퇴근 시간이 빨라지는 동시에 출근은 다소 늦어졌고, 판교와 가산디지털단지 쪽은 출퇴근 시간 모두 조금씩 앞당겨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직장인의 카드 사용 내역을 보면 생활패턴의 변화도 드러납니다. 전 업종에 걸쳐 카드 이용액이 9.2% 늘어난 가운데,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업종에서 평균 18.3%로 큰 폭의 소비 증가가 포착된 것이지요.

이 같은 증가세는 피트니스·테니스·수영·볼링 등 스포츠 레저와 함께 여행, 학원 업종에서 두드러졌는데요.

반면 직장인 밀집 지역의 노래방·주점 등 유흥 업종과 저녁 급식 관련 매출은 감소했습니다. 짧아진 근무시간이 직장인들의 퇴근 이후 시간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물론 아직 300인 미만 사업장은 주 52시간제 대상이 아닌데다, 모든 직장인이 이런 효과를 크게 체감하지 못하는 게 사실인데요. ‘첫술에 배부르랴’는 말처럼 지금과는 또 다른 풍경을 기대해봅니다.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