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증권사 당기순이익 1조3842억···전분기比 5.6%↓

최종수정 2019-09-1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순이익 전분기 대비 감소했으나 수익 다각화 긍정
자기자본 58.4조원···전분기말 대비 1.5조원 증가
선물회사 당기순이익 80억원···전분기比 14.3%↑

2분기 국내 56개 증권회사 당기순이익은 1조3842억원으로 1분기 1조4657억원 대비 815억원(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2분기 증권회사는 전분기대비 순이익이 소폭 줄었으나 IB부문 및 자산관리부문 비중이 증가해 수익은 다각화됐다.

2분기 증권회사 자기자본순이익률(ROE)는 4.96%로 전년 동기 5.04% 대비 소폭 감소했다.
주요 항목별 손익 현황을 살펴보면 2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477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5% 증가했다. 수수료수익 중 IB부문 수수료 비중이 36.1%로 처음으로 수탁수수료 비중 36.1%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자기매매손익은 전분기 대비 47.8% 증가한 1조770억원이었다. 전분기대비 주가지수가 하락하며 주식관련 손실은 -25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864억원이 감소했다. 채권관련 이익은 2조352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917억원이 늘었으며 파생관련 손실은 -1조249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손실규모가 3431억원 축소됐다.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기타자산손익은 전분기 대비 6465억원(-43.7%) 감소한 8326억원, 판매관리비는 같은 기간 434억원(2.0%) 증가한 2조252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증권회사의 자산총액은 490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8조4000억원(3.9%)이 늘어났다.

이는 매도파생결합증권·RP매도 등으로 조달한 자금을 채구너 등으로 운용함에 따라 채권 보유액이 증가한 영향이다. 2분기말 기준 채권 잔액은 212조원으로 자산총계의 43.2%를 차지했다.

부채총액은 전분기말 대비 16조9000억원(4.1%) 늘어난 432조2000억원이었다. RP매도를 통한 자금조달이 증가한데다 초대형IB 발행어음 증가 등으로 인해 부채 규모가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전분기말 56조9000억원 대비 1조5000억원(2.6%) 늘어난 58조4000억원이었다.

이 밖에도 평균 순자본비율은 전분기말 526.3% 대비 25%포인트 증가한 551.3%로 조사됐다. 특히 종투사 7곳의 순자본비율이 1238.2%로 전년대비 122.1%포인트 증가했다.

평균 레버리지비율은 전분기말 706.1% 대비 11.5%포인트 확대된 717.6%였다. 대형사의 RP매도, 파생결합증구너 발행 등 적극적인 자금조달에 기인해 대형사의 레버리지 비율이 중·소형사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한편 5개 선물회사의 당기순이익은 수탁수수료가 전분기 대비 증가하며 전분기 대비 10억원(14.3%) 늘어난 80억원으로 조사됐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는 2.1%로 전년동기대비 0.5%포인트 증가했다.

자산총액은 1153억원(-3.3%) 감소한 3조4099억원, 자기자본은 117억원(3.1%) 증가한 3928억원이었다. 부채총액은 전분기말 대비 1270억원(-4.0%) 감소한 3조170억원이었다.

금감원에 따르면 전체 선물회사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562.6%로 전분기 대비 5.1%포인트 증가했으며 증권사 평균 551.3% 보다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한편 금감원은 미중 무역분쟁 등을 포함한 대외 불확실성이 향후 주식, 채권, 파생시장 등에 대한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는 만큼 금리, 주식시장 등 대내외 잠재리스크 요인이 수익성 및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 악화에 대비해 PF대출, 채무보증 등 부동산 금융 현황도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금융감독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