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CE사업 역량 강화 강조

최종수정 2019-09-06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IFA2019 삼성전자 CE부문장 기자간담회 개최
밀레니얼 등 새로운 소비자의 부상으로 사업 환경 변화
TV, 소비자 시청 경험 극대화를 위해 혁신 범위 확대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대표이사. 사진=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CE사업을 한 단계 도약 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5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개막에 앞서 CE부문장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최근에는 기술 발전 속도 이상으로 소비자 트렌드 변화가 빠르고 방향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밀레니얼 등 새로운 소비자의 부상은 사업 환경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기반한 사업 역량 강화를 역설한 셈이다.
김 사장은 새로운 시대 흐름을 감안할 때, “CE사업을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기술혁신뿐만 아니라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효과적으로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하는 역량 ▲여기에 맞는 제조물류 시스템 ▲업계 에코시스템 구축 노력 등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올해 생활가전 사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소비자의 취향을 담겠다는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 PRISM)’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그 첫번째 신제품인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에 대해 “이 제품은 디자인적인 변화만 있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조합의 제품을 소비자가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생산물류 등 SCM(Supply Chain Management)에서도 획기적인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기존 가전 제품이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와 불편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아직 많다”며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제품을 연내 추가로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TV시장에 대해서 QLED 8K등 TV 소비자 시청 경험 극대화를 위해 혁신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업역량 강화에 지속 몰두하겠다는 얘기다.

김 사장은 “QLED 8K는 단순히 해상도를 높인 것이 아니라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과 관계없이 8K 수준의 화질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 등 소비자 시청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삼성의 화질 기술이 총 망라된 된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사장은 밀레니얼 세대의 트렌드를 반영해 출시된 라이프스타일 TV에 대해서는 “그간 TV업계는 화질과 크기 중심의 혁신을 해 왔으나, ▲디자인이 강조된 ‘더 세리프(The Serif)’ ▲예술 작품을 담은 ‘더 프레임(The Frame) 프레임’ ▲모바일 콘텐츠에 특화된 ‘더 세로(The Sero)’의 도입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판매량도 작년 대비 3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상반기 QLED TV를 전년 대비 2배 이상 판매하며 프리미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 시켰다는 의미다.

삼성전자는 연결성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TV 업계 리더로서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전 세계 주요 콘텐츠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아름다운 미술 작품을 TV에 담기 위해 새로운 미술관갤러리들을 찾아 다니고 ▲8K 확산을 위해 반도체 칩에서부터 영상 마스터링 업체까지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등 혁신의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기술 혁신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기반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 ▲IoT·AI 등 첨단 기술 ▲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전사적 역량을 통해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기반을 둔 홈IoT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김현석 사장은 “올해까지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기간 연동에 초점을 두었다면, 내년에는 스마트싱스 플랫폼에 다양한 생활 케어 서비스를 연동해 사용자 개개인의 일상을 더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드는데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삼성전자 제품을 구매하면 해당 제품을 플랫폼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받게 될 날이 멀지 않은 셈”이라며 “삼성 스마트싱스 플랫폼에 연동 가능한 제3자 기기는 전 세계적으로 1200개가 넘는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