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장남 이선호 검찰 출석···변종 대마 밀반입 혐의

최종수정 2019-09-03 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해외에서 구입한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다 적발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선호씨가 검찰에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았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지검 강력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를 조사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가량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으며 혐의 상당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추후 이씨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오늘 소환해 조사했다”면서도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 55분께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간이 소변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세관 당국은 입국객들을 대상으로 한 수화물 검색 과정에서 이씨의 대마 밀반입 사실을 적발한 뒤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했다.

검찰은 1차 조사 후 이씨가 사실상 혐의를 인정해 도주 우려가 없다고 보고 불구속 입건한 뒤 일단 귀가 조처했다.

천진영 기자 cjy@newsway.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재현 #이선호 #C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