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선 KG그룹 회장, KG동부제철 정상화 직접 나선다

최종수정 2019-09-02 0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제2창업 마음가짐으로 재도약”
3개 본부체제로 조직 전면 재편

KG그룹 곽재선 회장. 사진=그룹 홈페이지.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2일 공식 출범한 KG동부제철의 신임 회장을 맡아 경영정상화 작업을 진두지휘한다.

KG동부제철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KG동부제철 출범 및 신임 회장 취임식을 열었다. 곽 회장은 동부제철에서 KG 계열사로 편입된 직원들에게 “제2창업에 버금가는 변신과 재도약”을 주문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곽 회장은 취임사에서 “1954년 일신제강에서 시작한 동부제철이 올해로 창업 65년을 맞았다”며 “KG그룹의 일원으로 합류한 KG동부제철을 다시 한 번 창업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반드시 강한 기업으로 재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부제철은 지난 5년간 채권단관리를 받으면서 국가와 국민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고 큰 빚을 졌다”며 “이제 안정적인 이익창출로 국민과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당부했다.

이날 KG동부제철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출 중심의 사업구조 재편 ▲컬러강판 경쟁력 강화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했다.

현재 55대 45 정도인 내수와 수출 비중을 2021년 40대 60으로 수출 비중을 확대키로 했다. 또 당진공장에 1200억원을 투자해 연산 60만톤 규모의 컬러강판 생산라인 4기를 신설하고, 2020년까지 첨단연구소를 세운다는 계획이다.

곽 회장은 “KG동부제철은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냉연강판을 생산하는 등 저력과 잠재력을 갖춘 기업”이라며 “간절함이 차이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KG동부제철의 새 역사를 함께 써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KG동부제철은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기존 동부제철 조직을 경영지원본부, 마케팅영업본부, 생산본부 등 3개 본부 체제로 재편했다.

등기임원인 이세철 대표이사와 곽정현 경영지원본부장을 비롯해 15명의 비등기 임원 등 17명의 임원진을 새롭게 꾸렸다.

회사 관계자는 “신규 임원진은 대부분 내부 승진을 통해 능력 위주로 발탁했다”며 “이번 조직개편 및 인사를 통해 빠른 의사결정과 조직의 안정 및 활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KG그룹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