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분양가상한제 이전 공급 ‘서울 재개발∙재건축’ 어디

최종수정 2019-08-31 1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오는 10월 서울을 비롯한 투기과열지역을 대상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 예정되면서, 민간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전에 공급 예정인 아파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8월 말부터 10월 이전까지 응암2구역을 비롯해 거여, 홍제, 사당 등에서 재개발∙재건축이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평구 응암동 응암2 재개발 구역에서는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가 이달 말 공급될 예정이다. 응암2구역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총 2,569세대 규모로 지난 2017년 일반분양 한 1차분은 계약 2주만에 모든 가구가 완판됐다. 이번 2차 일반분양 물량은 118세대로 소비자들의 선호도 높은 전용 44㎡, 59㎡ 소형 타입으로만 구성된다. 시공은 대림산업과 롯데건설이 맡았다.
송파구 거여동 거여2-1 재개발 구역에서도 새 아파트가 나올 예정으로 단지명은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이다. 규모가 1,945세대에 달하며 이중 일반에게는 745세대가 분양예정이다. 지난 2017년 거여2-2 재개발 구역에서 아파트(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가 공급된 이후 2년여 만에 새 아파트 인 셈이다. 시공은 롯데건설이 하며 분양은 8월말 예정하고 있다.

서대문구 홍제동 1주택 재건축 단지도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달 말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가 분양할 예정이다. 총 832세대 규모로 이중 전용 49~75㎡, 320세대가 일반분양 된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단지다.

동작구 사당동 사당3구역 재건축 아파트는 분양에 돌입했다. 최근 몇 개월간 분양이 연기됐던 곳으로 지난 23일 모델하우스를 열고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의 본격적인 분양을 알렸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몫은 전용 41~84㎡ 153세대다.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민간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재개발재건축 아파트 공급이 차일피일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 라며 “이런 분위기 속에서 10월 이전에 분양하는 아파트는 희소성은 물론 전매제한 기간에 있어서도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분양되는 아파트의 경우 전매제한 기간이 최소 5년에서 최장 10년까지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