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증권업계 최초 MTS 해외송금서비스 오픈

최종수정 2019-08-27 1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미래에셋대우 제공
미래에셋대우는 27일 해외송금업체 한패스(HANPASS)와의 제휴를 통해 증권업계 최초로 MTS 해외송금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종합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라면 미래에셋대우 모바일 앱을 통해 한패스의 해외송금을 이용할 수 있으며, 6자리 PIN번호 인증만으로 빠르고 편리한 해외송금이 가능하다.

해외송금이 가능한 국가는 미국,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총 28개국으로 계좌번호로의 송금은 물론 현지 ATM기기, 픽업센터 등에서 직접 외화를 수령 할 수 있으며 자택 배달, 모바일지갑으로의 송금 등 다양한 수취 옵션을 제공한다.
수수료 역시 업계 최저수준으로 책정해 건별 3000원에 제공되며, 특히 수요가 많은 미국의 경우 2500원의 수수료로 송금이 가능하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기존에는 고객이 해외송금을 하려면 증권 계좌에 있는 자금을 은행으로 이체하고 다시 은행에서 해외로 송금해야 했다”며 “미래에셋대우 고객들은 이제 모바일앱을 통해 증권계좌에서 바로 쉽고 빠르게 해외 송금이 가능해으며 향후 투자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업계 최초 해외송금 오픈을 기념해 고객 대상 이벤트를 시행하며, 10월 31일까지 수수료 무료는 물론 송금할 때의 환율 역시 100% 우대가 적용된다.

또한, 바로 해외송금을 하지 않아도 서비스 등록을 하는 고객에게 모바일 커피 쿠폰을 증정한다. 이벤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대우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미래에셋대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