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7일부터 증권사 신용이자율 전수검사 착수

최종수정 2019-08-27 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융감독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감독원이 27일부터 증권사들을 대상으로 신용공여 이자율 전수검사에 나선다.

증권사들이 비대면 고객 유치를 위해 무료 주식거래 수수료를 제공한다고 홍보한 뒤 일반 고객보다 높은 신용이자율을 책정했다는 혐의다. 증권사들은 일반 고객 대비 1~3%포인트가량 더 높은 신용이자율을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10곳 이상의 증권사를 전수검사 할 계획”이라며 “주식거래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한 증권사는 모두 진행한다고 보면 된다. 실제로 이벤트를 진행하며 해당 소지가 있었는지 확인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한 증권사당 3일씩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증권사들은 비대면 신규 고객들에게 주식거래 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고객유치 경쟁을 벌여왔다.

한편 금융당국은 전일 증권사의 신용공여 이자율 산정기준 및 공시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금융감독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