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컵 女야구대회서 호주팀 눈길 사로잡은 ‘V50 씽큐’

최종수정 2019-08-26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호주 여자야구선수들이 25일 저녁 서울 송파구 소재 잠실야구장을 방문해 LG V50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 V50 씽큐(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이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호주 여자야구선수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6일 LG전자에 따르면 V50 씽큐와 듀얼스크린이 지난달 호주 1위 통신사 ‘텔스트라(Telstra)’를 통해 호주 시장에 출시됐다.
LG컵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호주 여자야구선수들은 지난 25일 저녁 서울 송파구 소재 잠실야구장에서 V50 씽큐를 체험하면서 높은 관심을 보였다.

LG 듀얼 스크린은 앱 두 개를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UI를 두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해 특히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예를 들어 스포츠 중계를 보는 동시에 선수 정보를 검색하거나 메신저로 친구와 연락을 주고받는 것이 가능하다. 야구 중계를 보는 경우에는 서로 다른 두 화면에 공을 던지는 투수와 도루를 시도하는 주자를 각각 띄워놓고 동시에 확인할 수도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22일부터 닷새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일본, 호주, 대만, 홍콩, 유럽 등 7개 지역에서 온 8개 팀 17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LG #v5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