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투자성과 가시화 구간”

최종수정 2019-08-23 0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신증권은 23일 미래에셋대우에 대해 투자성과가 가시화되는 구간이라며 자기자본이익률(ROE)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1만원을 유지했다.

미래에셋대우는 2017년 12월 7000억원의 유상증자 이후 국내 최대자본임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이 뒷받침되지 못했던 과거, ROE 제고에 대한 논란이 항상 존재해왔으나 올해 2분기 실적은 논란에 대한 반증을 한 계기가 됐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2분기 본격적인 금리 하락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경쟁사의 상품운용수익은 감소했는데 미래에셋대우는 오히려 증가했다”며 “수 년간 진행해온 국내외 IB투자 관련 수익기여가 컸다”고 설명했다.
대신증권은 미래에셋대우의 트레이딩수익에서 배당금 및 분배금이 차지하는 비중과 해외법인의 이익이 증가하기 시작한 것을 주목했다.

2분기 상품운용수익이 증가한 이유는 안정적인 분배금 및 배당금의 비중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트레이딩 수익 중 분배금 및 배당금은 1분기 746억원, 2분기 974억원 기록, 전체 트레이딩수익에서 각각 60%, 58.6%의 비중을 차지했다.

박 연구원은 “배당금은 업황이 꺾일 때에도 빛을 발휘했는데 지난 하반기 전체 트레이딩손익이 크게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배당금 및 분배금은 500억원 이상 발생했다”며 “증권사 이익추정의 블랙박스 같았던 상품운용수익 부문이 동사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셈”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해외법인의 세전이익은 872억원으로 웬만한 국내 중형사 수준의 이익을 내며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그는 “NAVER Financial과의 구체적인 청사진은 9월말 이사회 결의 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며 카카오뱅크와는 달리 생활금융을 지향해 미래에셋대우가 참여할 수 있는 영역이 크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대형사의 레버리지비율이 800%를 상회하는 시점에서 750%에 불과한 동사의 비율은 하반기 운신의 폭을 더욱 높일 것”이라며 “2분기 실적만으로 완벽히 증명됐다고 판단할 수 없으나 기대감을 갖기에 요건이 충족된 상황으로 3, 4분기 실적도 긍정적인 흐름을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미래에셋대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