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연예계 상표 부자 1위 기획사는 ‘이곳’

최종수정 2019-08-21 08: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갈수록 뜨거워지는 케이팝의 인기에 아이돌 스타들의 영향력도 곳곳으로 확장되는 중인데요. 이 같은 효과는 국내 상표출원 현황에도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약 10년간 국내 음반기획사에서 출원된 아이돌 관련 상표 건수는 총 3,898건. 이전 10년간의 집계보다 335%나 늘었고, 그 증가세는 점점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아이돌을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어 더 많은 사업권을 확보하기 위해 기획사들이 적극 나서는 것인데요. 실제로 과거에는 음반 정도로 한정적이던 상표출원 분야가 최근 화장품, 의류, 식품 등으로 폭넓어지는 추세입니다.
그렇다면 지난 20년간 집계된 상표출원(4,794건) 중 가장 많은 지분을 가진 음반연예기획사는 어디일까요? 2019년 상반기까지 2,314건의 상표를 출원, 전체의 48.3%를 차지한 곳은 SM엔터테인먼트로 나타났습니다.

참고로 이 회사는 1999년 업계에서 처음 아이돌 관련 상표를 출원한 기록도 가지고 있는데요. 당시 출원된 아이돌 상표의 대상은 케이팝 걸그룹의 시초로 불리는 S.E.S입니다.

두 번째로 많은 상표를 가진 기획사는 바로 빅히트. 소속 그룹 BTS의 활약으로 2년 6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605건의 상표를 출원했습니다. 이어 세 번째 상표 부자(?)로는 465건을 출원한 FNC가 꼽혔지요.

이밖에도 젤리피쉬, YG, JYP 등이 상표출원이 많았던 주요 기획사로 나타났습니다. 모두 케이팝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이 다수 소속된 곳들인데요.

각 기획사를 통해 출원된 이들 상표는 하나의 상품이자 브랜드로 상당한 경제적 가치를 지니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팬들에게는 스타와 그 팬덤의 상징으로 보다 특별한 의미가 부여되기도 하는데요.

우리 아이돌 그룹의 세계적인 활약과 함께 성장 중인 관련 상표출원. 앞으로 더욱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최근 업계에 불거진 부정적인 이슈는 제대로 해소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