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청문회’ 증인에 최태원·조명래 등 80여명 포함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가습기살균제참사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최태원 SK 회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80명을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 증인으로 선정했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청문회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락스만 나라시만 옥시래킷밴키저 영국본사 최고경영자(CEO) 내정자,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 등이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관료 중에선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윤성규 전 환경부 장관, 임채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유선주 전 공정거래위원회 심판관리관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특조위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민간전문가 등 18명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는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서울시청 8층 다목적 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선 특조위가 증인 등을 불러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규정한다. 또 채택된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으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특조위는 청문회에서 ▲가습기살균제 최초 개발 경위와 원료·제품 제조·판매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 ▲가습기살균제 제조기업의 사건 축소·은폐와 제품 검증 문제점 ▲가습기살균제 원료와 제품 안전성을 점검하지 못한 정부의 과실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다만 주요 증인이 청문회에 참석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