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상반기 영업익 2836억원···전년比 9.1%↓

최종수정 2019-08-14 17: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2836억원이라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1% 감소했다. 반기 순이익 역시 전년동기대비 8.2% 감소한 2134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2분기 영업이익은 1339억원으로 전년대비 1.5% 소폭 증가했다. 2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1000억원에서 올해 962억원으로 3.95% 줄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자본활용 비즈니스 강화로 균형성장이 진행 중”이라며 “WM사업의 경쟁우위도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금융(IB)과 운용 및 금융수지 부문은 상반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회사 측은 “IB 부문은 ECM과 M&A 등 전 분야가 고르게 성장하며 전년동기대비 46% 성장했다”며 “ELS와 채권운용실적 개선으로 운용 및 금융수지 부문도 같은 기간 29%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셋 개더링 전략으로 증시 침체에도 불구하고 고객 예탁자산이 177조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5%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