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장녀, SK바이오팜 휴직···美‘바이오 유학’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 SK바이오팜 책임매니저가 회사를 휴직하고 미국 유학에 오른다.

1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매니저는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바이오인포매틱스(생명정보학) 석사 과정 입학 허가를 받고 오는 9월부터 학업을 위해 조만간 출국한다.

최 매니저가 공부할 학문은 바이오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분야다. 최근 SK바이오팜이 관련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 매니저의 2년 유학 이후 복귀가 점쳐진다.
최 매니저는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한 후 같은 대학 뇌과학 연구소에서 2년간 연구원으로 공부했다. 이후 하버드대학교 물리화학 연구소와 국내 제약사에서 인턴을 경험하며 바이오 관련 실무를 쌓기도 했다.

2017년 초 SK바이오팜 입사 후 최근까지는 경영전략실 전략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팜은 SK가 지분100%를 보유하고 있는 주력 계열사다. 2011년 별도 법인 분사 이후 2017년까지 단 한 번도 흑자를 낸 적이 없지만 신약개발은 멈추지 않고 있다. 최근 수면장애 신약 미국 FDA허가를 받았으며 연내 코스피 상장을 추진 중이기도 하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최태원 #최윤정 #SK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