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헤지펀드 1위’ 라임자산운용 이달 검사 착수

최종수정 2019-08-09 13: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융감독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이달 중 검사에 착수한다.

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달 헤지펀드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검사를 벌여 그간 제기된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와 파킹거래, 부실자산 매각 등 의혹에 대해 살펴볼 방침이다.

특히 금감원은 펀드 간 자전거래를 통한 수익률 돌려막기가 실제로 있었는지, 증권사들과 상장사 전환사채(CB)를 편법거래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의 펀드와 투자일임을 합한 규모는 2017년 말 1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말 3조7000억원으로 증가했으며 지난달 말 현재는 6조억원 수준으로 늘었다.

국내 헤지펀드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은 지난달 코스닥 기업들의 전환사채(CB)를 편법 거래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라임자산운용측은 “파킹거래, 부실 자산 매각, 수익률 돌려막기, 도미노 손실, 좀비기업 투자, 준법감시 미비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편적으로 보이는 일부 거래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