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합병 후 최대실적···2분기 영업익 2618억

최종수정 2019-08-08 16: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상반기 기준으로도 반기 최대 실적
IB·해외법인·트레이딩 호조 힘입은 결과

미래에셋대우가 올해 2분기 합병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상반기 통산으로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미래에셋대우는 8일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618억원, 세전순이익 2925억원, 당기순이익 219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세전순이익은 전분기대비 각각 84.3%, 30.1% 증가했다. 올해 1분기 기록한 합병 후 최대실적을 한 분기만에 다시 경신한 것이다.

상반기 통합 실적으로는 영업이익 4039억원, 세전순이익 5172억원, 당기순이익 3876억원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투자은행(IB)과 해외법인, 트레이딩 부문이 사상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IB의 경우 비즈니스 전 부문이 성장했다. 수수료와 기업여신수익을 합친 수익은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1000억원을 상회했다.

해외법인도 1분기에 이어 세전순이익이 400억원을 넘으며 상반기 기준으로 지난해 연간 실적을 이미 넘었다.

트레이딩 부문 역시 자산 가치 상승 속 금리 하향고 파생결합증권의 발행·상환 규모 회복세가 지속되며 채권운용, 파생운용 부문의 선전이 더해지며 1분기 수준을 넘어섰다.

2분기 별도기준 순영업수익은 4687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9.8% 증가했다. 분야별 비중은 트레이딩(34.2%), IB수수료(22.3%), 브로커리지 수수료(18.0%), 이자손익(14.0%), WM수수료(11.5%) 등으로 높았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실적은 지속적인 자기자본 투자를 바탕으로 IB, 해외법인, 트레이딩 부문이 수익 창출력을 업그레이드시켜 온 결과”라며 “글로벌 투자운용 전문회사로서의 체질 변화와 새로운 성장 모델의 성공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수익이 발생한 우량 투자자산을 추가로 매각하거나 일부 자산에 대해 합리적인 평가 방식을 도입할 것”이라며 “기존의 평가이익 이외에도 여타 투자수익이 꾸준히 손익에 반영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순자본비율, 레버리지비율 등 재무건전성 지표에 여유가 있는 만큼 회사 성장 기반의 한 축으로 자리 잡은 6조8000억원 수준의 국내외 투자자산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라며 “3분기에도 차별화된 실적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미래에셋대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