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시가총액으로 본 ‘전문경영인 CEO’ 성적표

최종수정 2019-08-08 13: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전문 지식과 노하우로 기업을 이끄는 전문경영인들. 그중 기업 규모를 가장 크게 성장시킨 사람은 누구일까요? CEO스코어가 500대 기업 전문경영인 227명(취임 1년 이상 기준)을 대상으로 재임기간 시가총액(시총) 변화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재임 이후 시총이 가장 크게 증가한 전문경영인 CEO는 LG생활건강의 차석용 부회장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을 이끈 14.6년 동안 시총이 무려 4,405.4%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지요.

2위는 연평균 성장률 14.5%에 18.4년이라는 긴 재임기간 동안 1,106.6%로 네 자릿수 증가를 기록한 대원강업의 성열각 부회장이 차지했습니다.
다음은 9.4년간 880.5%를 끌어올린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을 비롯해, 25.1년간 878.2%의 최양하 한샘 회장, 14.4년 760.1%의 곽선기 서희건설 사장이 각각 3위부터 5위에 올랐습니다.

또한 재임기간 중 연평균증가율(CAGR)로는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가 2.4년 평균 48.9%를 달성하며 가장 큰 폭으로 성장을 이뤄내고 있는 CEO로 꼽혔습니다.

반면 오히려 시총이 떨어지며 역성장을 한 기업도 많았는데요. 재임기간 시총이 가장 많이 감소한 CEO는 한화생명의 차남규 부회장으로 나타났습니다. 8년 반 동안 총 67.4%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지요.

이어 4년간 64.9%가 감소한 김근식 서연이화 사장, 2.3년 59.4%의 이원준 롯데쇼핑 부회장, 2.3년 58.0%의 김철 SK케미칼 사장, 4.3년간 54.9%를 감소시킨 뤄젠룽 동양생명 사장이 감소율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증가율이 컸던 그룹과 감소율이 컸던 그룹의 순위를 20위권까지 확대해 업종별로도 들여다봤는데요. 증가 그룹은 건설업, 감소 그룹은 자동차 장치 및 부품 제조업에서 가장 많은 CEO의 이름이 언급됐습니다.

지금까지 주요 기업 CEO들의 성적을 시가총액으로 살펴봤는데요. 물론 이 결과만 놓고 전체적인 경영 성과를 평가하긴 어려운 게 사실.

앞으로 보다 많은 기업과 CEO가 저마다 목표한 성과를 이뤄갈 수 있길 응원합니다.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