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제보복 후 증시 종목 10개 중 4개꼴 ‘52주 신저가’

최종수정 2019-08-04 09: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월에 코스피·코스닥 511개···8월에는 이틀 새 464개

일본이 수출규제를 공식화하고서 국내증시 종목 중 절반 가까이가 52주 신저가로 곤두박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월 중 52주 신저가(일별 종가 기준)를 기록한 종목 수는 모두 511개에 달했다. 코스피 종목이 203개였고 코스닥 종목이 308개였다.
자료=연합뉴스
8월에는 증시가 더욱 출렁이면서 1일 코스피 82개와 코스닥 105개 등 187개가, 2일에는 코스피 124개와 코스닥 153개 등 277개가 각각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이틀 사이에만 464개 종목이 신저가 명단에 추가된 것이다.
월별로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 수를 보면 7월의 511개가 올해 최다였는데, 8월에는 이틀간 벌써 이에 육박하는 수의 52주 신저가 종목이 쏟아졌다.

결국 일본이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공식 발표한 7월 초 이후 총 975개 종목이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이는 코스피와 코스닥의 상장종목 2천252개(코스피 900개·코스닥 1천352개) 중 43.3%에 달하는 수준이다. 최근 한 달여간 상장종목 10개 중 4개꼴로 신저가를 기록한 셈이다.
이 비율은 코스피가 45.4%로 코스닥의 41.9%보다 높았다.

다만 '검은 10월'로도 불린 작년 10월보다는 아직 적은 수준이다.

당시 한달간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수는 총 783개(코스피 322개·코스닥 461개)였다.

특히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하루에 각각 1.53%, 5.03% 급락한 10월 29일에는 신저가 종목이 523개(코스피 206개·코스닥 317개)나 나왔다.

그에 비하면 8월 2일의 신저가 종목 수는 적은 편이지만, 8월 남은 기간에 증시가 더 나빠질 수 있는 만큼 월간 기록은 작년 10월을 넘어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최근(7월31일∼8월2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에는 하나투어, 티웨이홀딩스, 롯데지주, 롯데쇼핑, 참좋은여행, 노랑풍선 등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나 일본 여행 보이콧 관련주들이 대거 포함됐다.

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엔지켐생명과학 등 제약·바이오 관련주들도 많은 편이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