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왜 6월과 10월만 다르게 말할까

최종수정 2019-08-04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장의 카드뉴스

12달로 이뤄진 1년, 사람들은 각 달에 숫자를 붙여 ‘1월 2월…’ 혹은 ‘일월, 이월…’이라 말하고 쓰는데요. 다른 달과 달리 숫자를 있는 그대로 사용하지 않는 달이 있습니다.

그 달은 ‘6월’과 ‘10월’. 다른 달들이 ‘일월, 이월…십일월, 십이월’로 쓰고 읽는 것과 달리 6월과 10월은 글자로 ‘유월’, ‘시월’이라 쓰고 말하는 것이지요.

6월과 10월을 한자 그대로 적으면 ‘육월’, ‘십월’이 됩니다. 이를 그대로 발음하면 ‘유궐’과 ‘시붤’, 다소 부드럽지 못한데요.
이에 발음을 매끄럽게 하는 음운 현상인 ‘활음조’가 일어나 ‘유월’과 ‘시월’로 바꿔 읽게 된 것.

바뀐 발음에 이어 표기 또한 한글 맞춤법 제6장 52항 ‘한자어에서 본음으로도 나고 속음으로도 나는 것은 각각 그 소리에 따라 적는다’에 맞게 ‘유월’과 ‘시월’을 사용합니다.

6월과 10월을 유월, 시월이라고 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발음뿐만 아니라 글자로 적을 때에도 유월, 시월이라는 점 잊지 마세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유월 #시월 #활음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