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태풍 ‘다나스’ 북상···남부 강한 장맛비·수도권엔 소나기

최종수정 2019-07-18 0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오늘 날씨, 태풍 ‘다나스’ 북상…남부 강한 장맛비·수도권엔 소나기.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목요일인 18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접근으로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날씨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남부에 강한 장맛비와 수도권에 소나기가 내릴 예정이다.

내일(19일)까지 전라도와 경상도(경북 북부 제외) 50∼150㎜, 경북 북부와 제주도, 울릉도, 독도는 30∼80㎜, 충청도는 10∼40㎜ 장맛비가 내릴 예정이다. 전남 남해안, 경남 해안, 지리산 부근은 250㎜ 이상, 제주도 산지는 150㎜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서울·경기, 강원은 5∼50㎜가량 소나기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남부지방과 제주도의 경우 강한 비에 대비해 산사태, 축대 붕괴, 침수 등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태풍 다나스가 대만을 거쳐 오는 21일쯤 남해안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확한 이동 경로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태풍 다나스의 진로와 발달 정도에 따라 장마전선에 의한 예상 강수량과 강수지역의 변동성이 클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3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부산 22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제주 2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춘천 33도, 강릉 30도, 대전 27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제주 29도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동급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지역에서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하겠으나 일부 중서부지역은 대기 정체로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 먼바다에서 2.5m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에서는 곳에 따라 짙은 안개가 낄 수 있고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에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동반할 가능성이 있어 항해나 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