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수출규제 대응⋯추경 1200억보다 늘어날 듯”

최종수정 2019-07-15 14: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와 관련해 “7월 초에 빠르게 1차 검토한 것이 1200억원”이라며 “제가 보기에 그보다 늘어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국회에서 검토해 판단해주신 규모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차 검토 후 중소기업벤처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도 올해로 당겨서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하는 것이 대응력을 높이는 데 더 낫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와 관련한 예산이 1200억원 규모가 되든 2000억원 규모가 되는 여기에 포함되는 사업이 중요한 것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부총리는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수정안을 제출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제안한 데 대해선 “기존 예산의 전용, 예비비 사용, 추경 반영 등 선택지가 있었으나, 여야 의원들이 충분히 검토해 추경으로 심의해주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사안의 엄중함과 긴박성을 고려해 정부가 제공하는 내용을 토대로 여야 예결위원들이 충분히 심의해 적정 사업 규모를 제시해주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