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6월 美판매 SUV 앞세워 증가···승용 점유율 9.5%

최종수정 2019-07-03 0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난달 판매량 12만2890대···전년비 1.9%↑

현대·기아자동차가 6월 미국 판매량을 늘리면서 승용 시장 점유율이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9.5%를 기록했다.

3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는 작년 6월 대비 3.2% 늘어난 6만6089대(제네시스 포함), 기아차는 0.4% 증가한 5만6801대를 각각 판매했다.

미국 승용차 산업수요가 129만대로 2.2% 감소한 반면 현대·기아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앞세워 판매 증가세를 올렸다.
승용 시장 점유율은 현대차 5.1%, 기아차 4.4%로 양사 합산 9.5%를 기록했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6월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2012년 이후 최대치”라고 분석했다.

현대차는 코나(6341대) 투싼(1만2825대) 싼타페(1만4335대) 등 SUV가 전체 판매량의 53%를 차지했다. 팰리세이드는 지난달 하순께 판매를 시작해 383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기아차 SUV는 텔루라이드 5989대, 스포티지 6789대, 쏘렌토 7570대, 쏘울 8886대 각각 팔렸다.

현대·기아차의 상반기 미 누적 판매량은 64만8179대로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현대차는 2.5% 늘어난 34만3335대, 기아차는 3.8% 증가한 30만4844대를 각각 기록했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현대·기아차 미국판매는 시장 수요 부진에도 전년도 기저효과 및 신차효과에 힘입어 성장세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현대차. 기아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