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8500억원 규모 사회적 가치 창출”···DBL경영 가속화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SK㈜가 발간한 2019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해피니스 위드 에스케이’. 사진=SK 제공

SK㈜가 27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해피니스 위드 에스케이’를 통해 7800억원 규모의 사회적가치(SV)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SK㈜는 경영활동 전반에서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Double Bottom Line) 경영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SK㈜가 측정한 SV는 ▲경제간접 기여성과(기업활동을 통해 국내 경제에 간접적으로 기여) ▲비즈니스 사회성과(제품의 개발 및 생산, 판매를 통해 발생하는 가치) ▲사회공헌 사회성과(지역사회 공동체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로 분류됐다. 고용·배당·납세 등 SK㈜가 창출한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7734억원이었다. ‘비즈니스 사회성과’(550억원)에는 SK임업의 환경오염 저감효과와 SK㈜ C&C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IT자원 소비 절감 효과 등이 포함됐다. 특히 SK임업은 지난해 한국산림인증제도로부터 ‘산림경영(Forest Management) 인증’을 획득해 환경 부문의 SV 창출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기부와 봉사 등을 통한 SK㈜의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64억원 규모였다.

SK㈜는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SV 창출에도 앞장서왔다. 올해부터 의무화된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 따르면 SK㈜는 최고 수준의 지배구조 가이드라인 준수율을 기록했다. 정기주총 분산개최와 전자투표제를 시행하고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를 통해 이사회 책임경영도 강화했다. 지배구조 개선의 SV 창출에 대한 측정법도 개발 중이다.

또한 SK㈜는 SV 측정 대상을 투자 회사들로 확장하고 투자대상을 선별할 때도 SV 관점에서 ESG(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체크리스트를 도입하기로 했다.
장동현 SK㈜ 사장은 “SV 측정을 비즈니스모델 혁신과 연계해 기업 가치와 지속가능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그룹의 SV 창출을 주도하는 ‘투자형 지주회사’로 성장할 것임을 밝혔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sk #사회적가치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