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폭염 뒤 첫 장맛비···미세먼지 ‘보통’

최종수정 2019-06-26 0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오늘 날씨, 폭염 뒤 첫 장맛비…미세먼지 ‘보통’.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수요일인 26일, 폭염특보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린다. 올해 첫 장맛비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날씨는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남부지방, 오후에는 충청까지 비가 확대되겠다. 서울, 경기, 강원지방은 점차 흐려져 밤부터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27일까지) 남해안·제주도 40~80㎜(많은 곳 150㎜이상), 남부 20~60㎜, 충청 10~30㎜, 서울·경기·강원 5~20㎜ 내외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평년 17~20도), 낮 최고기온은 23~33도(평년 24~28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겠다.

특히 서울·경기지역과 강원 영서 지역에는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의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겠다. 폭염특보는 오후 들어 비가 내린 이후 모두 해제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0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대전 20도, 대구 19도, 부산 20도, 전주 19도, 광주 19도, 제주 2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춘천 33도, 강릉 28도, 대전 30도, 대구 31도, 부산 26도, 전주 28도, 광주 26도, 제주 26도로 예상된다.

이날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오존 역시 전 권역의 농도가 전날보다는 낮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로 일겠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