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매년 발생하는 어린이 집단 사망···범인은 ‘과일?’

최종수정 2019-06-22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장의 카드뉴스


# 2018년 6월, 중국에서 어린이 10여명 사망
# 2019년 6월, 인도에서 어린이 53명 집단 사망

해외에서 매년 계속되는 어린이 집단 사망 사건. 그 범인으로 지목된 것은 다름 아닌 열대과일 리치입니다. 중국이 원산지인 리치는 부드럽고 달콤한 맛으로 국내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과일이 됐는데요.
최근 식품의약품의약품안전처는 열대과일 리치를 빈속에 먹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리치에 함유된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Hypoglycin)과 MCPG(methylene cyclopropylglycine) 성분 때문이지요.

이것들은 기본적으로 과다 섭취 시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해 저혈당과 그로 인한 뇌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성분. 특히 덜 익은 리치의 경우 이 성분 함량이 2~3배나 높습니다.

이에 속이 빈 상태에서 덜 익은 리치를 다량 먹으면 구토‧의식불명에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것. 해외에서 매년 어린이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러므로 리치는 껍질이 빨갛게 잘 익은 것을 골라 먹는 게 우선. 또 어린이의 경우 한번에 5개 이상, 어른 역시 하루에 10개 이상 먹는 것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아울러 무환자나무과 열매에 함유된 물질인 MCPG는 리치와 모양이 비슷한 과일인 람부탄과 용안에도 들어 있다는 사실!

남녀노소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과일들이지만 한 번에 너무 많이 드시지 말고, 꼭 식사 후에 먹어야 한다는 점 기억하세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