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롯데마트에 ‘GAP인증 용인 로컬 농산물’ 공급

최종수정 2019-06-17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용인시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롯데마트 서울 서초점 등 기존 거래처인 10개 점포에 GAP인증을 받은 안전한 로컬 농산물만 공급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제까지는 일반 농산물도 함께 판매했으나 롯데마트와 협의해 GAP인증을 획득한 농산물만 판매키로 한 것이다. 소비자들에게 질 좋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농가의 소득을 늘리기 위해서다.
롯데마트는 이를 위해 기존 판매코너를 ‘GAP인증을 획득한 안전한 우리지역 농산물 코너’로 새롭게 단장 했다. 대상점포는 서초점을 비롯해 용인, 수원, 성남 전 지역 지점 10곳이다.

이곳에선 생산, 수확, 포장, 판매 모든 과정에서 농약․중금속․유해생물 등 위해요소 관리를 거친 상추, 시금치, 깻잎 등 20여품목을 판매한다.

시 관계자는 “까다로운 인증절차를 거친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해 소비자들은 질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농가는 소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관내 농산물을 전국적으로 보급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4년부터 롯데마트․이마트 등의 대형마트와 협력해 로컬푸드 입점매장을 꾸준히 늘리는 등 농가소득 확대를 위해 힘써왔다. 현재 127개 대형마트에서 연간 4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대형마트 입점 농가를 육성할 수 있도록 시 자체적으로 저온유통체계 구축 하고 GAP위생시설 보완, 포장재 구입 등으로 4억3700여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국 안성렬 기자 ansungy0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