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中 옌청1공장 문 닫는다···장기 임대

최종수정 2019-06-13 1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월 말까지 운영


기아자동차가 중국 판매 부진에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현지법인의 옌청1공장을 장기임대한다.

13일 기아차에 따르면 중국 합작회사 둥펑위에다기아는 옌청 1공장을 6월 말까지만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옌청1공장은 이달 말 완성차 생산을 끝으로 문을 닫고 오는 2021년부터는 전기차 공장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옌청1공장은 지난 2002년 기아차(50%)와 둥펑자동차(25%), 위에다그룹(25%)이 합작 형태로 세운 공장으로 연간 14만대 생산 규모를 갖추고 있다. 기아차는 1공장에서 생산하던 중국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즈파오(국내명 스포티지) 생산은 2공장으로 이관한다.

앞서 현대차는 가동률이 50% 밑으로 떨어진 중국 베이징1공장의 가동을 최근 중단했다. 1~3공장 근무 직원 2000여 명은 퇴직시키고 100여 명은 창저우 4공장과 충칭 5공장에 전환 배치했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자동차 산업 수요가 줄고 있어 판매 돌파구를 못찾고 있다. 지난달 현대차의 중국 소매판매는 5만351대로 작년 동월 대비 5.7% 감소했다. 기아차는 2만3170대를 판매해 24.4% 줄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