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도출···14일 조합원 총회

최종수정 2019-06-12 2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부산공장에서 중형 세단 SM6가 생산되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는 12일 밤 10시께 한 차례 부결됐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를 이뤘다. 오후 3시30분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철회와 사측의 부분 직장폐쇄 해제에 이어 3시간가량 교섭 끝에 노사 잠정 합의로 이어졌다.

이번 잠정 합의는 지난달 16일 도출됐던 1차 잠정 합의안이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부결된 이후 처음 진행된 교섭 자리에서 도출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노사 간 최종 잠정 합의는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신차 출시 및 판매를 위한 생산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사 평화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이 추가로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2차 합의안은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부산공장.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