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크래프트 하인즈와 독점 공급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9-06-12 14: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허희수 전 부사장, 협상 기반 닦아
연간 300억 매출 확대, 수익성 개선 기대

SPC삼립과 크래프트 하인즈 계약 체결식에서 SPC삼립 이석환 사장(우측 네번째)과 크래프트 하인즈 스티븐 브릭스 북동 아시아 총괄 디렉터(우측 다섯번째)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PC삼립 제공
SPC삼립은 글로벌 식품 기업 ‘크래프트 하인즈’와 국내 독점 공급 및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크래프트 하인즈는 케첩, 마요네즈 등의 소스를 비롯해 치즈, 베이컨, 음료, 스낵, 견과류 등의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150년 역사의 글로벌 식품 기업이다.

이번 체결을 통해 SPC삼립은 오는 8월부터 스테이크 소스 ‘A1’, 파마산, 크림치즈 등 ‘크래프트 치즈’, 12시간 훈연한 베이컨 ‘오스카 마이어’, 견과류 브랜드 ‘플랜터스’ 등 크래프트 하인즈 제품 28종을 국내에서 독점 판매한다. 제품 개발 및 제조에도 크래프트 하인즈 제품을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SPC삼립은 글로벌 제품 경쟁력을 가진 크래프트 하인즈와의 계약을 통해 식품 사업 핵심 역량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초 SPC삼립은 크래프트 하인즈와의 계약 논의를 시작했다. 허희수 전 부사장이 크래프트 하인즈의 북동 아시아 총괄을 직접 만나는 등 협상의 기반을 닦았다. 이후 SPC삼립 실무진들의 지속적인 협의 끝에 결실을 맺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PC삼립 담당자는 “크래프트 하인즈와의 독점 유통 계약을 통해 연간 약 300억원 규모의 매출 확대 및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통한 수익성 증가도 예상된다”며 “향후 독점 유통 품목을 확대하고 크래프트 하인즈와 기술 제휴 등의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진영 기자 cjy@newsway.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허희수 #SPC삼립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