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국내경제 불확실성 높아져”

최종수정 2019-05-31 11: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은은 31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었다. 사진=한재희 기자
한국은행이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한은은 31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1.75%로 동결하고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한은은 통화정책방향에서 “국내경제의 성장흐름은 지난 4월 전망경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은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한은은 소비가 증가 흐름이 이어지고 하반기부터는 수출과 설비투자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경제에 대해서는 “세계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해지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향후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정도와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비자물가에 대해선 “석유류가격 하락폭 축소 등으로 상승률이 0%대 중반에서 소폭 높아졌다”면서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0%대 후반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초반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망경로의 하방위험은 다소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은은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면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분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 및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