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힘 모아야”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OVAC 2019’ 행사
사회적 네트워크 연결 구축 강조

이미지 확대
최태원 SK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가치 창출의 지속성을 강조했다. 기업 등 특정 집단에 그칠게 아니라 모든 사회의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필요성도 역설했다.

28일 최태원 회장은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 ‘SOVAC 2019’ 행사에 참석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 가치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는 것을 공감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연결과 협력을 도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가치는 기업 경영활동 등을 통해 일자리 부족, 환경 오염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한 성과를 말한다.

최 회장은 “사회가 지속가능해야 회사도 지속가능 할 수 있고, 개인의 행복도 담보될 수 있다”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우리의 뜻과 힘을 모아야한다고 부연했다.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도 개막사에서 “이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SOVAC 행사를 통해 그동안 각자 상상해 온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생각을 밖으로 꺼내 이야기하고, 서로 ‘연결’ 해보자”고 제안했다.
이미지 확대
28일 오전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한 국내 첫 민간축제 소셜밸류커넥트 2019(Social Value Connect 2019, SOVAC)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 중이다(왼쪽부터김종걸 한양대 교수, 이종욱 기획재정부 국장, 정성미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김태영 성균관대 교수). 사진=SK

패널토론에서도 이 같은 기조의 내용들이 공통적으로 강조됐다.

네이버 공동창업자로서 현재는 발달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를 운영중인 김정호 대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정성미 부사장, 김태영 성균관대 교수 등 6명은 국내외 기업들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공사례, 정책적 지원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태영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생산해야하는 기본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기업입장에서는 경제적 가치는 물론 사회적가치도 내야할텐데 여기서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에 고객가치까지 잇는 비즈니스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획재정부 국장은 “경제부처에서는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의 이분법적인 인식이 최대 걸림돌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속가능한 성장과 취업혜택, 성장 가치를 취급하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가치가 제대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민들과 공무원들의 인식과 조직문화에, 일상생활에서 있어 사회적가치가 내재돼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사회적가치 창출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SK에 김정호 대표는 “SK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있어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약속했던 장애인 의무고용률 3.1%를 이행하고 있지 않다”며 사회적가치 만점을 주기에는 다소 부족하니 이에 대한 개선을 요청한 셈이다. 이에 대해 최태원 회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을 무조건 지키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SOVAC 사무국은 이번 행사에 기업인, 비영리단체 회원, 대학생, 일반인 등 40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SOVAC은 지난해 말 최태원 회장이 제안하고 80여 개 기관, 단체가 파트너로 나서 호응하면서 마련됐다.


SOVAC사무국은 “당초 행사 참여 인원을 최대 2000명 선으로 예상했는데 배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고 밝혔다. 사무국은 지난 21일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참가 등록 인원이 5000여명을 넘어서자 행사장 안전문제 등을 고려해 사전 등록 접수를 마감한 바 있다.

한편 SK는 최근 ‘더블보텀라인(DBL) 경영’의 토대가 되는 사회적 가치 측정 시스템을 구축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DBL(Double Bottom Line) 경영은 영업이익 등 기업이 창출한 경제적 가치를 재무제표에 표기하 듯 같은 기간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화폐로 환산해 관리하는 것을 말한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